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조동연 사의에 “모든 책임은 제가 진다”

송영길 대표 “주말에 조동연 만나보고 판단”
이재명 후보도 판단 잠정 보류한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사생활 논란 끝에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의 사퇴 여부에 대한 결정을 보류하고 그 과정에서 생기는 논란은 모두 후보 본인이 감당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님께서 사퇴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그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되었다”며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조 위원장님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는 송영길 대표에 이어 이 후보도 조 위원장의 사의에 대해 최종 판단을 보류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주말쯤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尹 돌려깐 이재명 “롤러참사, 노동자 개인 책임 아냐”
이재명 “이재용에게 기본소득 도입 얘기해달라 했다”
조동연 사퇴에 이재명 “모든 책임 지겠다”…윤석열 “이준석 만나고 싶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