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미추홀구 교회서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방역 당국 “확진자들 추가로 나올 수도”

인천지역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온 가운데 3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인천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 교회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목사 부부 지인의 가족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서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가 발생했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3일 해당 교회에서 추가 확진자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A씨의 부인과 장모, 지인 등 3명은 지난달 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했었다. 이들 3명은 현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박 팀장은 부인 등 3명이 교회에서 접촉한 411명 및 다른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369명에 대한 검사가 전날부터 진행되고 있다면서 “추가 확진자들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이어 “(추가 확진자가 증가하면)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시설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첫 사례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회에서 발생한 추가 확진자 규모에 대해 박 팀장은 “숫자가 시시각각 변동되고 있어 규모가 정리되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정자는 나이지리아 방문 목사 부부와 아들(1~3번), 목사부부를 집까지 데려온 A씨(4번) 등 총 6명이다. 역학적 관련성이 있어 오미크론 감염이 의심되는 코로나19 확진자는 7명이다.

오미크론 변이 국내 확진자 가운데 경기도 내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된 2명의 경우 주변 사람들과 접촉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입국 후 공항에서 거주지까지 방역택시를 타고 이동했다.

이후 같은 주택에서 함께 자가격리를 했다. 현재까지 이들과 접촉한 사람은 방역택시 기사 및 가족 1명 등 2명뿐인 것으로 파악됐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위중증 736명 연일 최고치…신규 확진 4944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