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진핑 방한 전이라도 한중 정상 소통


중국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한국 답방을 추진하되 여의치 않으면 영상이나 전화통화를 이용한 비대면 정상회담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공산당 정치국원은 지난 2일 중국 톈진에서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그는 3일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시 주석이) 베이징도 벗어나기 어려운 현실적 한계가 있지만 이런 가운데서도 정상 간 소통은 계속하기로 했다”며 “언제든 필요하면 정상 간에 통화가 되든 다른 방식의 대화가 됐든 비대면 방식으로 얼마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2017년과 2019년 중국을 방문했지만 시 주석은 아직 한국을 찾지 않았다.

텐진 회담에서 양측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제반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는 데 대한 공감대를 재확인했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대면·비대면 형식으로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지속해 오고 있음을 평가했다”며 “앞으로도 양국 간 각급에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회담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지지한다”며 “종전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 실장이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한국 측 노력을 설명한 데 대한 호응이다.

두 사람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북한과의 대화 및 외교 노력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서 실장은 회담 후 현지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요소 등 중국산 품목의 원활한 대(對)한국 수출이 한중 경제협력에 중요한 만큼 차질이 없도록 협조를 요청했다”며 “양 위원은 중국도 원자재의 원활한 수급 안정 등 상호보완적 한중경제 협력관계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앞으로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서훈 실장의 이번 중국 방문은 답방 형식으로 이뤄졌다. 양 정치국원은 지난해 8월 서 실장 초청으로 방한했다.

톈진=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한중 “코로나 상황 안정시 시진핑 방한 추진 공감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