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尹 점령군처럼 해선 안돼...당무우선권 만능 아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3일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마치 점령군처럼 보이는 짓을 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후보의 당무 우선권은 제가 2006년 혁신위원장할 때 만든 후보의 잠정적인 권한에 불과하지 만능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을 원만하게 치르기 위해 후보에게 당대표와 협의해 대선을 치르라는 것이었다”며 “제가 (대선) 후보였다면 이런 정신에 입각해 당은 이준석 대표에게 맡기고 후보 정무팀과 일정담당 비서팀으로만 대선을 치렀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과 함께 가는 대선만이 한마음으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 측에선 당무우선권을 들어 사실상 대선 후보가 당 운영을 주도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 대표는 “대표는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윤 후보 측에 인적 쇄신 등 문제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