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신기루, 라디오 생방 중 ‘비속어 사용’ 사과

박명수의 라디오쇼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우먼 신기루(본명 김현정)가 지난달 라디오에 출연해 빚은 논란에 대해 3일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오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이날 신기루는 방송 중에 “x질 뻔했다”는 말을 하고 “음식도 남자도 다양하게 맛보는 것을 좋아한다”는 등 음담패설을 늘어놓았다. 또 박명수가 사준 신발을 자랑하면서 브랜드명을 그대로 노출하는 실수도 했다.

라디오 방송이 종료된 직후부터 누리꾼들은 신기루를 향해 질타를 보냈다. 신기루는 한동안 침묵을 이어가다 약 일주일이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사과의 말을 전했다.

신기루는 “지난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제가 많은 청취자분들을 불편하게 했음에도 이제서야 제 입장과 마음을 전달하는 것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말문을 뗐다.

이어 “생방송 경험이 부족했다”고 언급하며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저의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쳤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저의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돼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두려웠다”며 논란이 발생한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신기루는 “길고 어두웠던 터널을 하염없이 걷다가 조금씩 보이는 빛줄기를 따라 조심스레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다”며 “이 빛은 많은 분의 응원 덕분임을 알아 감사한 마음이 컸기에 죄송함도 크다”고 덧붙였다.

신기루는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신기루 본명)이 되겠다”고 다짐하며 다시 한번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