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계 프랑스 前장관, 직원 성추행 혐의 피소

장뱅상 플라세 전 국가개혁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계 입양아 출신의 장뱅상 플라세(53) 전 프랑스 장관이 재임 시절 직원을 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플라세 전 장관과 2012∼2016년 함께 근무한 30대 여성 직원은 플라세 전 장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예비 조사에 착수했다.

피해 직원은 플라세 전 장관이 2015년 8월 프랑스 릴에서 열린 모임과 2016년 5월 한국 서울로 출장을 갔을 때 차 안에서 엉덩이와 가슴 등 신체 부위를 만졌다고 주장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수사기관의 모든 질문에 답하겠지만 지금 단계에서는 어떠한 이야기도 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플라세 전 장관은 지난 3월 관저 입구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을 추행한 혐의로 5000유로(약 667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그는 2016년 10월 경찰관에게 입맞춤을 시도하고 “나와 함께 가면 좋은 것을 볼 수 있다”며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자고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경찰관은 당시 상부에 자신이 당한 일을 보고했고, 플라세 전 장관은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2018년 9월 술집에서 20대 여성에게 욕을 하고 경찰관을 모욕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금고 3개월형의 집행유예, 벌금 1000유로(약 135만원)를 선고받았다.

2011년 유럽환경녹색당(EELV) 소속 상원 의원으로 선출됐던 그는 2016년 2월~2017년 5월 장관으로 일하며 프랑스 경제의 디지털 전환과 규제 개혁을 이끌었다.

플라세 전 장관은 1968년 한국에서 태어나 보육원에서 생활하다 7살 때 프랑스로 입양됐다. 한국 이름은 권오복(權五福)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