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스트리아서 ‘멀쩡한 다리’ 절단한 의사, 벌금 360만원

<게티이미지>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오스트리아에서 한 40대 외과 의사가 절단해야 할 다리를 착각해 환자의 멀쩡한 다리를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벌금형을 받았다.

지난 5월 오스트리아 북부 프라이슈타트의 한 병원에서 82세 고령 환자의 다리 절단 수술이 진행됐다. 당시 절단해야 할 다리는 왼쪽 다리였지만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착각으로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고 말았다.

심지어는 다리를 잘못 절단했다는 사실도 이틀 후 붕대를 교체하면서 발견했다. 결국 해당 환자는 원래 절단해야 할 왼쪽 다리마저 절단, 두 다리를 모두 잃게 됐다.

이에 오스트리아 법원은 해당 수술을 집도한 외과의사가 중대한 과실을 범했다고 판단해 2700유로, 한화로 약 36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BBC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다리를 잘못 절단한 경위에 대해 “수술실 내부에서 지휘 체계에 결함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왜 아픈 왼쪽 다리가 아니라 오른쪽 다리에 절단해야 한다는 표시가 되어 있었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병원 책임자는 “절단 수술을 받는 환자에게 사전에 확인 요청을 했지만 의료진들이 그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는 사고가 발생한 뒤 병원을 옮겼고, 민사 소송을 건 환자의 부인에게 5000유로(한화 약 666만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