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확진자 3180명… 동시간대 또 최다

정부가 16일까지 2주간 해외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격리토록한 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세관구역에서 방역복을 입은 한 입국객이 수하물을 살피고 있다. 뉴시스

매일 50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가운데 3일 오후 6시까지 집계된 확진자가 3000명을 넘어섰다. 같은 시간 기준 최다치 기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18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까지 최다치였던 2720명보다도 460명이나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284명(71.8%), 비수도권이 896명(28.2%)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050명, 서울 986명, 인천 248명, 부산 194명, 충남 114명, 경남 103명, 경북 87명, 대구 84명, 대전·강원 각 70명, 충북 48명, 전남 37명, 광주 31명, 전북 29명, 제주 21명, 울산 5명, 세종 3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으며 경기도 확진자 역시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최근 1주간(11.27∼12.3)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067명→3925명→3308명→3032명→5123명→5265명(당초 5266명에서 정정)→4944명으로 하루 평균 약 423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4209명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