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尹, 대통령에 조국 사과 요구…교활, 참 뻔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교활한 본색까지 드러낸 것”이라고 직격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행정법원이 검찰총장의 감찰 방해와 수사 방해가 검찰사무의 적법성과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한 것이고 면직 이상의 중대 비위라고 했으니 윤석열 후보 본인이 사과를 하고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를 향해 “끝까지 임기를 지키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라고 추어주고 엄호를 한 그 대통령을 향해서 소귀에 경 읽기 마냥 자숙은커녕 도리어 큰소리치고 있다”면서 “조국에 대해 책임지고 사죄하라는 후안무치한 말을 뱉으니 뻔뻔함이 참으로 놀랍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부인 주가조작 의혹 등을 차례로 언급하며 윤 후보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사법질서와 경제질서를 교란시킨 부부가 나라의 얼굴이 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이것이 공정을 어지럽힌 죄이고 국민께 엎드려 사죄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조국 사태가 어디 혼자 사과한다고 될 일인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 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 윤 후보는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이 후보가) 진정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설득하라”고 전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이 후보의 ‘조국 사과’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추 전 장관은 “대통령 후보도 여론에 좇아 조국에 대해 사과를 반복했다. ‘조국은 불공정하다’로 한 번 더 낙인 찍게 됐다”면서 “조국은 정치권의 공공의 적이 아니다. 조국에 대한 사과는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