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과 포옹, 김종인 선대위 합류…다 잡은 윤석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취재진 앞에서 대선 승리를 다짐하며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전격 합류한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내년 대선까지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게 된다. 선대위 구성 및 운영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만찬 회동을 갖고 정권교체 목표를 위해 의기투합하기로 했다.

윤 후보는 3일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지금 막 우리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윤 후보는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 가실 것이다. 잘 이끌어가시도록 우리 모두가 도와드리고, 잘 지원해드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김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를 잘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운데)와 이준석 대표(왼쪽),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김종인, 지금 막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을 발표한 뒤 어깨동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그간의 갈등을 풀고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취재진 앞에서 대선 승리를 다짐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헌상 보장된 후보의 ‘당무우선권’에 대해선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해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선대위 인선 및 운영 등을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모든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지방 순회에 나선 바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회동을 통해 갈등을 봉합한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오는 4일부터 부산에서 공동 선거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