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아내 김건희, 정치할 거면 도장 찍자더라” 고백

윤석열 TV 예능프로그램 출연
아내 김건희가 정치 행보 반대한 사연 공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내 김건희씨가 윤 후보의 정치 입문을 반대했었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윤 후보가 일일 식객으로 나섰다. 그는 허영만 화백과 종로구에 위치한 칼국수 식당에서 만나 담소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대통령 후보에 나선 이유에 대해 “사실 엄두가 안 났다”며 입을 열었다.

윤 후보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대선인데, 공무원 하다가 나온 사람이 조그마한 가게를 내는 것도 아니고 대기업을 차리는 것이라 엄두가 안났다”고 했다. 이어 “친구들에게 말이 되냐고 했다. 공장도 나 혼자 만드는 게 아니지 않냐. 많은 분들이 참여하겠다고 하니까 결정했다”고 말했다.

허 화백은 대선 도전에 대한 아내의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아내 김씨가 자신의 정치 도전을 반대했다며 “정치할 거면 가정법원 가서 도장 찍자고 하더라. 아주 질색을 했다”고 했다.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윤 후보는 ‘민심’이 무엇인지 새로 배우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법을 할 때는 민심을 생각 못했다. 법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시장을 다니면서 민심이라는 걸 배웠다”며 “민주주의, 법치주의를 책에서만 보고 머릿속으로 생각했었는데 시장을 다니면서 직접 느끼게 됐다”고 했다.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아울러 윤석열은 자신을 ‘김치찌개’에 비유하며 “심플하고 단순한 걸 좋아한다. 만들기도 편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백반기행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일일 식객으로 나섰다. 이 후보와 허 화백은 서울 을지로의 한 가맥집을 찾아 점심 백반을 함께 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