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달 밥값이 1400만원? 배우 김승수 “배달 알바도…”

김승수 지인들과 술자리 계산한다며 고민 토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배우 김승수가 한 달 밥값으로 1400만을 썼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배우 김승수가 게스트로 등장해 지인들과 식사할 때 자신이 나서서 계산하는 것에 대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김승수는 “(지인들과의 술자리에서) 음식값, 술값을 계산하지 않으면 많이 불편하다”며 “웬만하면 제가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 자리가 즐겁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전에는 작품이 끝나면 나서 못 만난 사람을 만났다. 일하는 사람들과도 유별나게 자리를 많이 하던 때가 있었다”며 “그때 한 달에 1400만원 정도를 썼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걸 보면서도 그랬던 게 그 금액을 쓰면서 (나를 위한) 물건을 산 적은 없더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더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김승수는 “어느 모임에 가도 제가 선배인 경우가 많다. 나이 먹으면 지갑을 열라고 하지 않냐”며 “저를 만날 때 이런 거로 부담 갖게 되면 어쩌나 싶어서 꼭 계산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 “모임에서 눈치 보면서 음식을 더 시킬까 말까 하는 상황이 불편한 것 같다. 즐겁기 위해서 만난 자리인데 계산 때문에 머뭇거리거나 어색해지는 게 좀 그렇다”고 고백했다.

이에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문제가 심각하다. 아주 큰 문제인 것 같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오 박사는 “제가 봤을 때 돈을 헤프게 낭비하는 그런 개념이 아니다. 김승수씨에게 돈 계산하는 게 깊은 의미가 있다. 본인이 안 했을 때 나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는 “지인들이 처음에는 고맙다고 할 텐데 이렇게 계속 내기만 하다가 안 내면 ‘오늘은 왜 안 내는 거야?’하면서 그걸 당연하게 여긴다. 관계를 변질시키는 행동이니까 잘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김승수의 어린 시절 ‘돈’과 관련한 상처를 끄집어내 맞춤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오 박사는 이어 김승수에게 “(지인들에게) 커피는 내가 살게 밥은 네가 사라”고 말할 것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또 김승수는 일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다며 드라마 스케줄이 밀려 여유가 생겼을 때는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다고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승수는 “요즘 다 마스크를 쓰고 다니지 않냐. 제가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번 해봤다”고 밝혔다.

그간 수십 편의 작품을 했던 그는 “일을 쉬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때 쉬어보자 하지만 스트레스를 받고 밤에 잠도 안 온다. 스스로 ‘열심히 일했잖아, 놀 자격이 있어’라고 해도 그게 잘 안 된다. 쉬는 방법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그 경험(배달 아르바이트)이 좋았다. 그냥 생각 안 하고 돌아다니는 게 도움이 됐다”며 “‘이렇게 먹고 살 수도 있겠지’라는 생각이 든 경험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오 박사는 “(김승수는) 열심히 사는 분이 맞다”면서도 마음 안에 긴장과 불안감이 존재한다고 봤다. 그는 김승수를 향해 “경제적 활동을 못 하는 것에 수치스럽다 보면 죄책감이 생긴다. 그래서 몸이 아프도록 일하는 게 인간으로서의 가치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삼시 세끼 식사처럼 하루 세 번 기분 수첩을 적어봐라. 식사처럼 내 마음도 챙겨라”라고 조언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