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속출…지역감염 확산 우려

교회 코로나19 확진자 6명 추가돼 모두 17명
추가 의심자 중 오미크론 감염 나올 수도
누적 오미크론 감염자 9명 중 7명이 인천 교회 관련

인천지역에 코로나19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3일 인천시 연수구 H마을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H마을에서 다목적방역 차량이 소독하는 모습. 연합

인천 미추홀구 A교회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이 추가돼 모두 17명으로 늘어났다. 이 교회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다닌 것으로 확인돼 변이 감염의 지역 확산이 우려된다.

4일 인천시에 따르면 A교회의 추가 코로나19 확진자 6명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와 관련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 국내 오미크론 감염으로 확인된 누적 감염자는 모두 9명인데 이중 7명이 A교회와 관련돼 있다.

나이지리아에 갔다가 지난달 24일 귀국한 40대 목사 부부는 다음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일 국내 첫 오미크론 감염자로 판명됐다.

부부를 공항에서 자택까지 태워준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B씨, 목사 부부 아들, B씨의 부인과 장모, B씨의 지인 C씨가 추가로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됐다.

이들 중 B씨의 부인과 장모, C씨 3명은 지난달 28일 오후 1시 400여명이 참석한 교회 예배에 다녀왔다.

세 명을 제외한 교회 교인들 중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C씨와 함께 사는 50대 남성 1명, 지인인 30대 여성 2명도 지난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다. 방역 당국은 이들도 오미크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변이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목사 부부로부터 시작해 B씨→C씨→C씨 지인 등으로 이어지는 오미크론 변이 ‘n차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B씨 부인 등과 예배에 참석했던 411명 및 교회 다른 시간대 예배에 참석한 369명 등 780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