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타이밍” 강아지 잡으려 앉았다가, 쾅! [영상]

택시 앞 강아지…승객이 잡으려고 앉았다가 사고
한문철 “운전석에서 안 보이는 각도…운 안 좋았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택시에서 내렸던 승객이 강아지를 잡으려고 택시 앞쪽에 몸을 숙여 쪼그려 앉았다가 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택시에서 내린 손님을 택시가 역과한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택시기사 A씨가 제보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지난 10월 10일 오후 7시30분쯤 제주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상황이 담겼다. 목적지에 도착한 택시 뒷자리에서는 강아지를 안은 여자 승객이, 조수석 자리에서는 남자 승객이 각각 내린다.

이후 A씨는 다른 손님의 호출을 처리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조작했다. 이때 여자 승객이 내릴 때 안고 있었던 강아지를 붙잡기 위해 택시 앞으로 달려왔다. 여성은 강아지를 다시 안으려고 택시 앞에 와서 쪼그려 앉았다.

A씨는 여성을 보지 못하고 엑셀을 밟았다. 이어진 ‘쿵’ 소리에 놀란 택시기사는 곧바로 차를 세웠다. 함께 탔던 남자 승객이 “아니 사람을 왜 깔고 가요?”라고 항의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고로 인해 여성은 코뼈가 골절되고, 턱뼈에 금이 가는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제주도에서 법인택시를 운전하는 50대 가장이라고 밝힌 A씨는 “좌우를 살폈지만 보이지 않아서 출발해 사고가 났다”며 “며칠 전에 경찰서에서 전화가 와 중상해로 입건될 수 있다고 연락이 와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사람이 다쳤기에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억울해서 답답한 마음에 문의 드린다. 제가 일방으로 잘못한 거냐”라고 토로했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현재 다친 정도를 보면 중상해까지는 아니다. 그러니 너무 걱정말라”고 조언했다.

이어 진행된 시청자 투표에서는 ‘여자 승객이 100% 잘못이다’라는 응답이 66%, ‘여자 승객 잘못이 더 크다’는 30%, ‘택시가 더 잘못이다’는 응답은 4%로 나타났다.

한 변호사는 “블랙박스에서는 승객이 보이지만, 운전석에서는 안 보이는 각도”라며 “참 운이 안 좋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택시가 출발하기 전에 내려서 앞을 확인할 필요가 없어 보이기에 승객 잘못이 더 커야 맞다”는 의견을 내놨다.

누리꾼들은 “자동차 앞에 강아지가 들어가면 엎드려서 줍는 게 아니라 운전자에게 ‘잠시 출발하지 말아달라’ 신호를 보내는 게 우선이다. 주차된 차도 아니고 움직이는 차 밑으로 사람이 들어갈 것이라고 누가 생각하냐” “목줄을 확실하게 통제하지 않은 책임이 더 커 보인다” “타이밍이 어떻게 딱 이렇게 되냐”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