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윤석열·이준석 만남에 “尹이 백기투항한 것”

전여옥 “이준석 ‘분열정치’ 그대로 재현될 것”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의원. 국민일보DB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대표 간 극적인 화해에 대해 “윤석열이 무너져 내렸다. 간단히 말하면 ‘백기투항’”이라고 평가했다.

전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SNS에 “오늘 ‘울산담판’은 윤석열 후보와 당대표 이준석의 ‘만남’이 아니다. ‘김종인 아바타’ 이준석과 윤석열의 담판이었다”고 해석했다.

전 전 의원은 “(그 두 사람이) 불고기 먹자마자 나온 첫 속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이었다”며 “게다가 윤 후보는 친절하게도 김 위원장이 전권을 가지고 선대위를 총괄할 것이라고 했다. 한마디로 미봉책”이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앞으로 김종인과 이준석 ‘할배 손자’는 선대위 윤 후보 쪽 사람들을 온갖 구실을 들어 다 쳐낼 것”이라며 “김병준과 김한길을 허수아비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보위원회와 여연(여의도연구소)을 장악하고 선거자금을 ‘그들 손’으로 100% 집행할 것”이라며 “조금 후면 (바른미래당 시절) 손학규 대표 사퇴를 외치며 드러눕던 이준석의 ‘분열정치’가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또 “윤석열 후보의 당선? 정권교체? 김종인과 이준석이 과연 진정성 있게 바라고 있을까?”라고 했다. 이어 “김종인이 각본 쓰고 서울 부산 순천 찍고 제주 그리고 ‘울산담판’은 썩고 너저분한 정치기술이자 꼰대의 악취”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그들의 최종목표가 뭔지? 여러분도 저도 감잡고 있다”라며 “매우, 몹시 걱정스럽다”라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패싱 논란’ 속에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전날 윤 후보와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2시간여의 만찬 회동을 한 뒤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불거진 인재 영입, 소통 문제를 극적으로 해결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