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집안 엉망’ 흉보는데…미천한 출신, 탓하지 말아달라”

가정사 향한 공격 부당함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4일 “제 출신이 미천한 건 제 잘못이 아니니 절 탓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의 빈곤했던 가정환경에 가해지는 일각의 공격이 부당하다고 비판한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군산공설시장 앞에서 벌인 현장 연설에서 “하도 우리 가족 가지고 말이 많으니 얘기 한번 하겠다”며 작심한 듯 발언을 시작했다. 이 후보는 “제 어머니와 아버지는 화전민 출신”이라며 “성남에 와서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 지키며 대변 20원, 소변 10원, 휴지 팔고 살았다”고 했다.

형제들의 가난했던 삶도 숨기지 않았다. 이 후보는 “우리 형님은 건설현장에서 일하다 추락사고를 당해 왼쪽다리를 잘랐다. 며칠 전엔 오른쪽 발목까지 잘랐다고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이어 “여동생은 야쿠르트 배달하고 미싱사 하다가 화장실에서 죽었다. 산재처리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울컥한 목소리로 “제 집안이 이렇다. 그런데 집안이 엉망이라고 누가 흉을 보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 제가 태어난 걸 어쩌겠나”고 말했다. 이 후보의 가정환경에 가해지는 공격이 부당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후보의 연설을 듣기 위해 군산공설시장 앞에 모인 수백명의 지지자들은 “아이고, 훌륭하시다” “열심히 잘 사셨다”고 화답하며 이 후보를 응원했다. 이 후보는 “진흙 속에서도 꽃이 피지 않나”며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니 난 머슴이라는 생각으로 주인의 뜻을 철저하게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높은 비호감도 원인으로 꼽히는 셋째 형 재선씨와의 갈등을 해명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재선씨에 대해 “(형제 중) 저랑 제일 출세한 사람”이라며 “알던대로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다 돌아가셨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재선씨와 갈등을 빚었었다. ‘형수욕설’ 사태가 터진 원인이기도 하다.

이 후보는 “‘부정부패하면 죽는다’ 생각했기 때문에 제가 가족들을 (성남)시청 근처에 얼씬도 못하게 했다”며 “그 중 한분(재선씨)이 제게 이런 저런 요구를 해서 제가 차단했고, 그래서 이 사달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재선씨의 부당한 시정간섭 때문에 갈등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아픈 가족사를 숨기지 않고 전면에 내세우는 이유는 청년기를 유복하게 보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대비를 극대화하려는 전략으로도 보인다. 이 후보는 “아무것도 가진 것 없이 여기까지 왔다. 제게 돈이 있나 ‘백(뒷배경)’이 있나. 딱 한가지 가진 건 세상에 대한 애정이다”고 말했다.

군산=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