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블랙핑크 리사, 코로나19 완치…“자가격리 해제”

지난달 24일 확진 판정 후 오늘(4일) 완치
다른 멤버들은 그간 스케줄 최소화해 활동

리사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본명 라리사 마노반)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4일 “한동안 재택치료를 받아온 리사가 더 이상 감염 전파 우려가 없다는 보건당국의 임상적 판단에 따라 이날 오후 12시부터 자가격리에서도 해제됐다”고 밝혔다.

앞서 리사는 지난달 24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리사의 확진 판정 당시 블랙핑크의 다른 멤버 지수, 로제, 제니는 격리가 필요 없는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 백신 접종 완료 후 1주일 이상이 지났기 때문이다. 그간 이들 세 사람은 피치 못할 업무상 목적의 스케줄 외에는 대외 활동을 최소화해왔다.

YG엔터테인먼트는 “걱정해 주신 팬분들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늘 감사드리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뵐 블랙핑크를 응원해 주시면 고맙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겠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리사는 지난 9월 발매한 첫 솔로 싱글 ‘라리사’의 타이틀곡 ‘라리사’와 ‘머니’로 미국 빌보드와 영국 오피셜 차트에서 ‘K팝 여성 솔로’로서 각종 신기록을 썼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