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측 고발에 강용석 “아이들 다 비슷하게 생겨” 반박

조동연 측 3일 가세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양태정 변호사 “가족 명예 심각하게 훼손”
강용석 “뭐가 인권 침해냐” 반박

강용석 변호사(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영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 연합뉴스, 민주당 제공

조동연 서경대 교수 측으로부터 고발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가 “뭐가 인권침해라는 것이냐”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조 교수 대리를 맡은 양태정 변호사(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는 지난 3일 가세연 법인과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이 조 교수에 대한 허위사실을 광범위하게 유포해 본인은 물론 그 가족들에 대한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나아가 이재명 후보자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자를 비방해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교수의 미성년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 모자이크 사진까지 공개되면서 그 자녀는 더 이상 정상적인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을 할 수 없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피고발인들의 구속수사 및 범죄행위로 인한 수익 추징보전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가세연 측은 조 교수 아들의 얼굴을 눈만 가린 채 공개했었다. 강 변호사는 자신의 SNS에 아들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가 뒤늦게 삭제하기도 했다.

양 변호사는 “조 교수의 어린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까지 공개해 그 인격까지 짓밟는 비인간적이고 악랄한 행위를 했다”며 “넷플릭스 ‘지옥’에 나오는 ‘화살촉’과 가세연의 행동이 무엇이 다른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양 변호사는 ‘조 교수가 두 번째 결혼 후 이혼을 했다’는 내용과 ‘혼외자 스캔들로 인해 중령 진급심사에 떨어졌다’는 가세연 측 주장에 대해 “현재 정상적인 결혼 생활을 유지하고 있고, 진급심사를 신청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이에 대해 강 변호사는 3일 유튜브를 통해 “뭐가 인권침해라는 것이냐”며 “사실관계 밝힌 것이 인권침해라고 하면 청문회도 다 인권침해겠다”라고 반박했다.

강 변호사는 “(조 교수가) 어차피 보낼 사람이니 그 사람을 이용해서 최대한 감성팔이 하자는 작전이냐”며 “조 교수가 선대위에 등장했기 때문에 (사생활 논란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대학교수 하고 있을 때는 누가 알기나 했나”라고 말했다.

조 교수 자녀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서는 “아이들 3~4살 때 사진의 눈을 가린 게 무슨 공격인가. 아이들은 다 비슷하게 생겼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가세연의 폭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SNS를 통해 “공직 후보자도 아닌 한 사람의 사생활을 마구 들쑤시며 공격해대는 일들이 너무나 인권 침해적”이라고 밝혔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아무리 공인이고 정치에 몸을 담았다고 해도 결혼 생활과 관련한 개인사를 이렇게 많은 사람이 알아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조 교수는 지난달 30일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로 송영길 대표와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공식 임명됐다.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영입 인재 발표식 직후 강 변호사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혼외자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조 교수는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제가 짊어지겠다.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라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은 3일 사퇴를 수용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