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드스타들의 친목…손흥민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만나

4일 토트넘 공식 SNS에 함께 찍은 사진 공개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펼친 손흥민(29)과 토트넘 팬인 영화배우 톰 홀랜드(25)가 만났다.

손흥민은 4일(한국 시간)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홀랜드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스파이더맨의 거미줄 포즈를 취했고, 홀랜드는 손흥민의 전매특허 ‘찰칵 세리머니’를 따라했다.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시리즈에서 주인공 역할을 맡고 있는 할리우드 스타다.

손흥민은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퍼드와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득점 후 방송 카메라를 향해 영화 주인공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쏘는 동작을 세리머니로 선보였다.

최근 홀랜드가 인터뷰에서 토트넘에서 가장 좋아하는 선수로 손흥민을 언급하자, 손흥민이 득점 후 스파이더맨을 상징하는 제스처로 보답한 것이다.

토트넘은 “쏘니-버스(Sonny-verse)의 확장! 환영해요 홀랜드”라는 말과 함께 손흥민과 홀랜드가 함께 있는 사진을 구단 SNS에 게시했다. ‘쏘니-버스(Sonny-verse)’는 손흥민의 애칭 ‘Sonny’와 마블 유니버스를 상징하는 ‘universe’를 합친 말이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 캡쳐

한편 톰 홀랜드가 출연한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오는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