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서면에 뜬 ‘커플티’ 윤석열·이준석…“단디하겠습니다”

갈등 봉합 후 첫 합동 거리 유세
더는 시간 낭비하지 않겠다는 듯 ‘보수 텃밭’ 부산 민심 공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당 대표와 함께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선거운동을 펼치던 중 '오늘부터 딱 95일! 단디 하자'라고 적힌 케익을 선물받고 있다. 뉴시스

‘커플 빨간 후드티’를 입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시내에서 합동 거리 유세에 나섰다.

‘패싱’ 논란으로 빚어진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한 이들은 더는 시간 낭비하지 않겠다는 듯 ‘보수 텃밭’의 민심 공략에 집중했다.

윤 후보는 부산 시민들의 악수, 사진 요청에 일일이 응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또 ‘오늘부터 95일, 단디(단단히의 방언)하자’라고 적힌 생일 케이크를 번쩍 들어 올리며 “단디하겠습니다”라고 외쳤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부산 서면 거리에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을 만났다.

현장은 윤 후보와 이 대표를 보기 위해 몰린 수백명의 인파로 통행이 쉽지 않았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지지자와 시민을 뚫고 약 300m를 걷는 데 50분가량이 걸렸다.


중·장년 시민들이 모여들어 “정권교체 윤석열”, “윤석열 대통령”을 외치며 환호했다. 경호 인력을 뚫고 윤 후보의 손을 잡으려는 시민도 적지 않았다. 10대부터 30대까지 청년들의 ‘셀카’ 요청도 줄을 이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시민들을 향해 주먹을 불끈 쥐고 흔들며 환호에 화답했다.

이날은 윤 후보의 음력생일이기도 했다. 고깔모자를 쓴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오늘부터 95일! 단디하자’는 케이크를 전달받고 이를 들어 올리자 “와”하는 함성이 나왔다. 윤 후보는 “자 단디하겠습니다”라고 외쳤다.

윤 후보는 서면 거리에서 반려견 수제 간식 1만원어치를 사기도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첫 선거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대선은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참석했다. 이 대표는 “제가 젊음의 거리를 다닐 때마다 정말 젊은이들이 사진을 찍고 싶어하는 걸 목격했다. 후보 옷도 준비해 놨는데, 안 입을까 봐 걱정되는데 파격적 문구를 준비해 놨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윤 대선후보가 웃으며 “서면에서는 똑같은 옷을 입겠다”고 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