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뱀 잡으려다가…” 21억원 집 ‘홀라당’ 태운 美집주인

뱀 쫓으려 석탄에 불 붙였다 대형 화재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 소방당국 트위터 캡처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는 한국 속담과 비슷한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

4일 미국 CNN방송은 미국의 한 집주인이 실내에 들어온 뱀을 쫓아내기 위해 연기를 피우려 석탄에 불을 붙였다가 집 대부분을 태워 먹은 불운한 이야기를 전했다.

CNN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지난달 23일 오후 10시쯤 미국 메릴랜드주 풀스빌에 있는 한 가정집에서 불이 나 진화작업을 벌였다.

당시 75명의 소방관이 투입돼 수 시간 만에 큰불을 잡았다. 하지만 화재 규모가 워낙 커 진화 작업은 다음날 오전까지 이어졌다.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 이날 화재는 집주인이 지하실에 들어온 뱀을 연기로 쫓아내기 위해 석탄 조각을 모아놓고 불을 붙였다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불이 붙은 석탄 조각 주위에 가연성 물질이 많았던 까닭에 큰불로 번졌으며, 건물 전체가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였다.

다만 뱀이 몇 마리가 집 안에 들어왔는지, 어떤 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 소방당국 트위터 캡처

CNN은 집 안에 있었다는 뱀들도 큰불에서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화재는 이웃들의 신고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집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집 대부분을 태워 100만달러(한화 약 11억여원)가 넘는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CNN에 따르면 해당 주택은 최근 180만달러(한화 약 21억30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뱀은 집주인뿐만 아니라 이전 세입자에게도 골칫거리였다”면서 “유해 동물 방제 문제는 직접 대응하기보다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