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크라이나 전쟁 긴장 고조…7일 미·러 화상 정상회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담을 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4일 성명을 내고 “양 정상은 전략적 안정성과 사이버 및 지역 문제 등 미·러 관계의 다양한 주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에서 러시아의 군사 활동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강조하고,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 보존에 대한 미국 지지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미 대통령 전용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로 이동하면서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위기 관련 긴 논의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이날 “대화는 오는 화요일에 열릴 것”이라며 “양국 관계는 물론 지난 6월 제네바에서 합의된 이행도 주요 의제”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우크라이나 문제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을 다룰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을 제기하는 등 양측 간 갈등이 고조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일 러시아 침공을 저지하기 위한 포괄적 계획을 준비 중이라는 내용도 밝혔다. 우크라이나 당국에 따르면 국경 인근에 러시아군 9만4000여 병력이 집결해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러시아가 이르면 내년 1월 말 17만5000여 병력을 투입해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 여러 곳을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정보당국 보고서도 보도했다.

보고서에는 “장갑, 포병 및 장비와 함께 약 17만5000명 인원으로 구성된 100개 대대급 전술 그룹의 광범위한 이동이 포함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WP가 보도한 러시아 국경 인근 위성사진과 기밀문건 등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이미 국경 지역 4곳에 집결해 있고, 50개의 전투전술그룹을 배치한 상태라고 한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올해 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에서 실시한 훈련보다 2배 이상 규모를 늘렸다”며 “빠르면 2022년 초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공격을 계획할 것”이라고 WP에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이 해당 보도에 대해 “우리는 오랜 기간 러시아의 행동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며 “레드라인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