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 1조나?’…삼성전자 담는 외국인, 이유는?

일주일간 9976억원 순매수
“삼성전자 재평가 과정”


외국인들이 최근 삼성전자 주식을 사들이고 있다. 지난 10월 말까지 21조원 이상의 삼성전자 주식을 순매도했던 외국인투자자들의 변심을 두고 해석이 엇갈린다.

‘내년 상반기 반도체 경기 반등을 선반영하고 있다’는 분석과 ‘공매도 투자자들의 숏커버링(환매수)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

5일 증권가에 따르면 외국인투자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3일까지 1주일간 삼성전자를 9976억원 순매수했다.

이 기간 외국인투자자는 코스피시장에서 1조9038억원을 순매수했는데, 순매수 금액의 절반을 삼성전자를 사는 데 쓴 셈이다.

지난주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을 보면 삼성전자에 이어 크래프톤(2063억원) NAVER(999억원) 삼성전자우(995억원) 카카오뱅크(670억원) 순이다. 2~5위 종목의 순매수 금액을 다 합쳐도 삼성전자 한 종목의 절반 수준이다.


특히 외국인투자자의 강한 순매수 경향이 두드러진다. 이들은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삼성전자를 21조5863억원 순매도했다.

지난 11월부터는 순매수로 돌아서 삼성전자만 8611억원을 사들였다. 이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9515억원을 순매수하면서 지난 한 달간의 순매수 규모를 훌쩍 뛰어넘었다.

증권가에서는 4분기 반도체 가격 하락을 과도하게 반영한 삼성전자가 재평가받는 과정이라고 보는 시각이 있다. 세계 3위의 비메모리 반도체 회사인 마이크론 주가도 지난 11월 한 달 동안 68.97달러에서 82.88달러로 20.1%나 상승했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반도체 주가는 더 안 좋은 논리를 찾기 어려울 때 밸류에이션 콜이, 상승 전환에 대한 징후가 발생했을 때 모멘텀 콜이 순차적으로 작동하며 상승한다”며 “현재 주가는 밸류에이션 콜이 작동한 후 모멘텀 콜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감염이 국내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로 코스피가 연중 최저치로 급락한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권현구 기자

삼성전자에 대한 외국인 매수세가 공매도에 후행하는 ‘숏커버링’ 움직임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지난 10월 말까지 공매도 금액이 컸던 종목은 삼성전자, 카카오, HMM, SK하이닉스 순이었다. 지난 11월 이후 외국인 순매수 금액으로는 삼성전자가 1위, 카카오가 4위, HMM이 9위, SK하이닉스가 2위다.

공매도가 많았던 종목들을 외국인이 사고 있다는 의미로, 현재의 외국인 매수세 유입은 공매도를 청산하기 위해 시장에서 주식을 되사는 것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김경훈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1월 이후 외국인 자금 유입은 아직까지 추세 형성이라기보다 축적된 ‘숏 포지션’ 청산일 개연성이 있다”며 “그간 공매도 강도가 강했던 종목일수록 최근 강하게 사들이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