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빨간 후드티, 비단주머니서 나와…한달전 준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합동 선거운동을 펼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한 이준석 당 대표가 5일 윤 후보와 함께 입은 ‘빨간 후드티’에 대해 “한 달 전에 만들어 둔 옷인데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어제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후 어떤 비단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 그러다가 예비후보 기간 후보와 젊은 세대가 만날 때 입을 만한 전투복을 선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선명한 붉은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 위한 선택이고, 함께 선명하게 보일 수 있는 노란 궁서체 문구는 말 그대로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갈무리

이어 “오늘은 후보와 제가 입고 콘셉트를 선보였지만, 앞으로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의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만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시는 분들은 제가 현장에서 모시고 그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에 이런 후드 티 제작해주는 곳들 있다.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 달라”며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 세상에 대한 여러분의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 달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준석 당 대표와 함께 4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선거운동을 펼치던 중 한 시민과 셀카를 찍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이 대표는 ‘패싱 논란’으로 갈등을 빚던 윤 후보와 지난 3일 ‘울산 회동’에서 갈등을 봉합하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전격 영입했다.

이후 이 대표와 윤 후보는 4일 이 대표가 준비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 ‘셀카모드가 편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맞춰 입고 부산 서면을 누비며 시민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