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 3분의2 규모 인공섬 ‘금란도’ 재개발 본궤도 오른다

‘군산항·장항항 지역 상생발전 협의체’ 이달 중 구성 예정
장항항 포함한 금강하구 마스터플랜 용역 함께 추진

군산 금란도 항공 사진. 군산시 제공.

여의도 면적 3분의 2 규모 인공섬인 ‘금란도’ 재개발사업이 곧 본궤도에 오른다.

전북 군산시는 지난해 말 ‘군산·충남 서천 지역 상생협력 기본협약’에 따라 해양수산부 주도로 ‘금란도·장항항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협의체’를 이달 중 구성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군산시는 협의체를 통해 금란도·장항항 항만 재개발 관련 주요 현안 사항에 대한 관계기관 상시 소통체계를 구축하고 실무협의체를 가동할 계획이다. 또 금란도·장항항 항만 재개발과 관련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한 지역주민대표·전문가 등의 자문과 의견 수렴을 위한 지역상생협의체도 갖출 예정이다.

군산시는 현재 금란도 사업 발굴을 위해 서천군과 공동으로 금강하구 그랜드마스터플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금란도를 군산 근대문화유산, 고군산군도, 새만금 등과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인근 지역과의 화합을 통해 친환경 해양관광지로 개발해 나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상생 협의를 차질없이 추진하여 금란도·장항항 항만 재개발 사업을 지역상생 모범사례로 만들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금란도는 1980년부터 군산항 항로 준설토를 쌓아 만든 인공섬이다. 군산과 서천 사이 금강 끝자락에 위치해 있으며 면적은 202만여㎡에 이른다. 행정구역상 군산시 해망동이지만 소유주는 해수부다. 국가지리정보원 지명위원회는 2013년 이 섬의 이름을 ‘황금알을 낳는 섬’이라는 뜻의 금란도(金卵島)로 명명했다.

군산 원도심과의 접근성이 좋아 1998년 개발 구상이 처음 나왔다. 2012년 정부가 활용방안 용역에 착수했지만 환경적 영향을 우려하는 서천군과의 의견 차이로 진전을 보지 못했다.

지난해 두 지자체간 상생 관계가 형성되며 돌파구를 찾았다. 12월 해수부에서 고시한 제3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금란도 투기장 항만재개발 사업이 반영됐다.

사업은 4344억원을 들여 생활체육시설과 대규모 공원 등을 조성하는 것을 뼈대로 하고 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 항만재개발 사업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전략수립 용역비 5억원이 반영됐다

군산=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