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예술인은 배고프다…예술 복지정책 포럼에 눈길

광주문화재단 6일 ‘광주 예술인 미래를 담다’ 포럼 개최. 5대 과제 18개 정책 제안


문화중심도시 광주에서 예술인으로 품위 있게 밥 먹고 살 수 있을까?’

광주지역 예술인이 겪는 어려움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찾기 위한 포럼이 열린다. 광주형 예술인 복지정책을 논의하는 자리다.

광주문화재단은 6일 오후 시의회 예결위 회의실에서 예술인복지정책 포럼 ‘광주 예술인 미래를 담다’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포럼은 2021년도 광주 예술인실태조사 최종 보고와 예술인 복지정책 포럼으로 구성된다. 지난 9월부터 진행된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한다. 또 조사결과와 라운드테이블, 분과 포럼 등을 바탕으로 도출된 정책 방향과 추진과제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예술인 실태조사는 3개월 동안 기초조사를 통해 총 2122명이 광주 예술인으로 등록했다. 이중 자료 가치가 뛰어난 총 1215명(장애 예술인 112명 포함)의 유효표본을 확보했다.

예술을 직업으로 삼아 생활하는 전업 예술인은 전체의 61.4%로 조사됐다. 이 중 66%는 비정규직 또는 무직 상태다. 경력단절 경험은 절반 이상인 52.3%로 대부분 주된 이유는 ‘생계’로 드러났다.

예술인의 연평균 소득은 코로나 이전보다 약 490만 원 감소한 1430만 원으로 조사됐다. 전업 예술인의 연평균 소득은 전체 예술인보다 더 적은 1148만 원으로 1인 최저생계비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역 예술정책(지원사업)과 지역 예술소비력이 낮아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이 전체의 절반 이상(각 54.2%, 51.2%)으로 예술 소득과 직결된 열악한 현실이 반영됐다.

지역 예술환경에 대한 점수는 100점 만점에 20~30점대로 낮은 평가를 보였다.

이와 함께 광주예술인 절반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술 활동 수입과 실연 혹은 발표 기회가 줄어 비대면 방식이나 개인 활동 중심으로 활동방식의 변화가 생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조사 대행기관인 ㈜폴인사이트는 예술인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문가 자문을 통해 광주형 예술인 복지정책으로 ‘6대 과제 18대 정책’을 제시했다.

6대 과제는 예술인 권익증진, 예술인 창작환경, 예술인 생활복지, 예술계 자생력 증진, 예술인 고용,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등이다.

포럼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광역시의회, 광주문화재단, ㈜폴인사이트가 공동주관한다. 시의회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