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년, 홍준표 왜 좋아하나” 고민끝 안철수 ‘청년내각’ 출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안철수와 함께하는 청년내각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030세대 표심 공략에 적극적인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역시 청년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 후보는 5일 자신의 청년 공약을 검증하고 구체화할 후보 직속 기구인 ‘청년내각’을 공식 출범시켰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안철수와 함께하는 청년내각 출범식’을 열었다.

안 후보는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한 이유가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서였다”며 “벌써 10년 전입니다만 청춘콘서트를 통해 청년들과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공감하고 저 나름대로 위로하고 여러 방법으로 조언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사익 추구가 아닌 공익을 위해 정치를 했고, 그런 초심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며 “청년 문제는 대한민국의 지속가능성과 동일한 말이고, 청년의 미래가 보장돼야 대한민국에도 미래가 존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열린 '안철수와 함께하는 청년내각 출범식'에서 청년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년내각은 공정교육부, 선진국방부, 안심주거부, 미래일자리부, 지속가능복지부 등으로 구성됐다. 각 부처에서 수시 폐지, 변호사시험 자격시험, 준모병제 도입, 45년 장기 모기지 주택 등 청년층과 밀접한 공약을 논의하게 된다.

청년내각 총리는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최고위원이, 나머지 부처 장관들은 국민의당 청년 인재 양성 프로그램에서 활동했던 청년들이 맡았다. 이들은 자체 부처 회의를 진행한 이후 국무회의를 열어 안 후보와 직접 토론하며 청년 공약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할 예정이다.

1기 청년내각은 앞으로 한 달간 활동하고 이후 2기 청년내각이 꾸려질 예정이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2일 청년층 지지세가 있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에게 홍 의원의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왜 청년들은 홍준표 의원님을 좋아하고 열광할까요? 한 수 배우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는 등 청년층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