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검찰에 의한, 검찰을 위한, 검찰의 국가 돼선 안 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5일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해서는 안 된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직격했다.

이 후보는 2박 3일간의 전북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을 방문했다.

이 후보는 시장에서 즉석 연설에 나서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군사정권은 군인들이 정치했다. 군인들의 이익을 위해서 국가 권력을 사용했다. 모두가 육사 출신”이라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정권, 민생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권이어야 한다”며 “권력은 누군가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민생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과거를 향해서 복수하는 일은 개인적인 일이다. 국가지도자인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리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시민들을 향해 “보복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경제 대통령이 필요한가. 심판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민생 대통령이 필요한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사적 복수, 심판, 사적 이익을 위해서 정치가 존재해서는 안 된다”며 “지금보다 더 나은 정부, 더 유능한 정부, 더 국민의 아픈 것을 살피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꾸려갈 이재명 정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이제 선택하셔야 한다”며 “과거로 갈 것이냐, 미래로 갈 것이냐. 누군가를 심판하는 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 과거를 향해서 보복하지 않고 미래의 민생을 챙길 사람 누구인가”라며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