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장애인부모연대,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 구축 첫발

학교 졸업 이후 지역사회 삶 국가책임제 필요
반복되는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 죽음 방치 안돼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를 요구하며 단식 9일째를 맞이한 3일 국회 앞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의 농성현장을 방문한 송영길(인천 계양구을)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제공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를 요구하고 있는 조영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장.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제공




발달장애인 국가책임제를 요구하며 국회 앞 농성을 벌여온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소속 부모 활동가들이 발달장애실태조사 1만명 표본조사 예산 5억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부모연대는 또 주간활동 최대 8시간 예산도 확보됐다고 전했다.

부모연대 관계자는 “4시간을 요구했던 방과후 예산은 최종 통과가 안돼 기존대로 2시간에 그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