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도립 금원산 휴양림 요금체계 도민 중심 대폭 개선


경남도가 도립 휴양림인 거창 금원산 휴양림의 주말 요금체계를 트랜드에 맞게 대폭 개선한다.

경남도는 금원산 자연휴양림에서 도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기회를 보다 더 많이 제공하기 위해 주말 요금체계 대폭 개편 내용을 담은 ‘경남도 금원산 자연휴양림 및 생태수목원 관리·운영 조례’ 개정안을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주말요금 개편 주요 내용은 기존에 금요일·토요일·공휴일 전일이 주말로 규정되어 있던 개념을 토요일과 연휴기간 중 공휴일의 전일만 주말로 규정하고 금요일·공휴일 전일 평일은 주중으로 편입하는 것이다. 주말요금 체계 개편에 따라 주중으로 편입되는 요일에 대해서는 요금 인하 효과가 2~4만 원 정도로 예상된다.

제도 개편 배경은 자연휴양림 이용률이 주말과 요일별로 현격한 차이가 나는 데 있다. 2019년 비수기 4개 월 동안 이용률 통계분석 결과, 토요일과 연휴기간 중 공휴일 전일은 이용률이 88.8%인데 비해 금요일과 공휴일 전일 평일 이용률은 34.2%에 그쳤다.

이같이 금요일 및 공휴일 전일 평일 숙박 이용에 대한 수요가 현저히 낮은 것은 조례에 규정한 ‘주말’이라는 개념 틀 안에 갇혀 동일한 요금을 책정하는데 있었다. 이에 따라 수요자인 도민 입장에서는 동일하지 않은 가치에 대해 비싼 주말 비용을 지불하고 이용해야만 했고, 운영자 입장에는 자연휴양림 운영 활성화 및 이용률 향상에 한계를 드러냈다.

이번에 개편하는 주말 요금 체계 개편은 전국 111개소 공립 자연휴양림 중 최초로 이 제도 도입으로 인해 앞으로 도민들이 휴양림을 이용하는 기회가 늘어나 이용률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주중 하루 휴가만 내고도 휴양림을 이용할 수 있는 ‘이용시간 선택제’를 도내 휴양림 5개소(금원산·산청한방·함양 대봉산·용추·산삼 자연휴양림) 10개 객실에 대해서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윤동준 도 산림휴양과장은 “이번 제도개선 추진은 코로나19로 심신에 피로가 많이 쌓인 도민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이용 기회를 넓혔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