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김종인·이준석과 단합된 힘 보여드리겠다”

“안될 것 같은 일 해내는 게 정치”
당내 결집 강조
정권 교체 의지 드러내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식을 하루 앞둔 5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여의도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선대위 출범식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의 동지들과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선대위 출범을 하루 앞둔 시점에서 당내 내홍을 일단락시킨 만큼 이제는 지지층 결집에 본격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자만하지 않고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그러나 저는 첫 출마 선언에서도 밝혔듯이 아홉 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 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고 돌아봤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오토 폰 비스마르 독일 초대 총리의 말을 인용하며 “사람들이 모두 안 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통해 해내는 것이 정치이고, 그것이 정치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 길을 위해 기다리고 인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정권 교체를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더 큰 어려움도 감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과감하게 추진해야 할 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 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저의 리더십”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이 대표와 함께 부산에서 선거운동을 한 윤 후보는 “부산 시민의 정권 교체 열망을 확인한 하루였다”며 “부산부터 시작해서 국민 뜻을 타고 북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선은 나라의 명운을 가르는 선거,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느냐 뒤로 물러나느냐 결정하는 선거”라며 “정권 교체를 위해 하나가 돼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