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누가 후보냐” “尹 물먹이나”… ‘커플티’ 이준석 비꼰 與

이준석…윤석열 유세 현장 사진 올리고
“이준석, 사인 물리고 尹 뒤에 섰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4일 부산에서 선거운동을 하던 중 한 시민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하고 부산에서 함께 선거운동을 펼친 이준석 대표를 여권 인사들이 “자기 정치를 한다”며 비판했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은 4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부산에서 펼친 선거운동 현장 사진을 올리고 “대선 후보가 누구래요? 이준석, 다 계획이 있었구나. 본인 정치 잘하네”라고 적었다.

이경 부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주인공이니 자신에게 사인을 부탁해도 완곡하게 물려야 한다. 사진을 찍을 때는 윤 후보 뒤에 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이를 모르지 않을 터인데 윤 후보를 불러다가 확실히 물 먹이는 것일까”라고 덧붙였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이들의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 후보가 이 대표 수행원 같다” “(이 대표가) 차기는 자기라고 생각하나 보다” “대체 누가 후보인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 대표는 ‘당대표 패싱 논란’으로 잠행을 이어가며 윤 후보와 갈등하다 지난 3일 ‘울산 회동’에서 갈등을 봉합했다. 이후 이 대표와 윤 후보는 4일 이 대표가 준비한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 ‘셀카모드가 편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맞춰 입고 부산 서면을 누비며 선거운동을 펼쳤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