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심야택시난 해소” 서울 법인택시 첫 대규모 취업박람회


서울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0% 이상 감소한 법인택시 기사 확충을 위해 사상 처음 대규모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2021 서울법인택시 취업박람회’는 오는 8~10일 서울 잠실 교통회관에서 개최된다.

택시업계는 취업박람회를 통해 취업하는 기사에게 1인당 총 60만원의 취업 정착 수당을 지원한다. 신규 취업자 뿐 아니라 지난 7월 이전 퇴사자가 박람회를 통해 재취업할 경우에도 3개월 이상 근무 시 같은 수당이 지급된다.택시운전 자격 취득에 필요한 비용도 전액 지원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법인택시 기사는 2019년 3만527명에서 지난달 2만955명으로 31.4% 급감했다. 법인 택시 가동률도 올들어 35% 수준에 그치면서 심야 택시난 등 고객 불편이 잇따르는 실정이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