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갑 교수 “방역패스, 미접종자에 책임 요구하는 것”

이재갑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가 지난 10월 1일 서울 엘타워 오르체홀에서 열린 단계적 일상회복 관련 공개토론회에서 발제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정부의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확대 방침을 ‘백신 의무화’라고 평가하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방역패스는 미접종자들이 접종을 안 하셨으니 음성확인서라도 내는 책임있는 행동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교수는 4일 페이스북에 “방역패스는 미접종자의 보호전략”이라며 “백신 의무화라고 한다면 백신 미접종자의 검사나 치료를 본인이 부담하게 한다든지 미접종자는 재택근무만 (하도록) 한다든지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내게 한다든지 독일처럼 미접종자는 필수 목적 외 외출을 금지한다든지 이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아직 이런 정책 준비도 안 하고 있고 시행도 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또 “지금은 예방접종에 전력을 기울일 때. 의료진들은 발생한 환자는 어떻게든 치료하겠다. 한 달 어떻게든 참아보겠다”라며 “저희가 버티는 동안 3차 접종, 청소년 접종, 미접종자의 접종에 전력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방역패스 확대에 불만이 많다는 기사들이 나오던데 지금은 그런 투정이나 받아들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이번 겨울 어떻게든 버티려면 백신 접종부터 챙기시라”고 호소했다.

앞서 정부는 6일부터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을 수도권은 6명, 비수도권은 8명까지 줄이기로 했다. 또 기존 실내체육시설 등에만 적용되던 ‘방역패스’를 식당·카페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로 확대한다는 조치를 발표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