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이재명, 과거사 과장·왜곡한 듯… 왜 인권변호사냐”

“변호 사건 뜯어보니 교제살인·국제마피아…
도대체 무슨 사건으로 ‘인권변호사‘ 됐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지훈기자 dak@kmib.co.k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과거사를 언급하며 “자신의 바이오그래피(전기·傳記)를 허구의 스토리로 과장 혹은 왜곡했던 것 같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은 왜 이렇게 구린 데가 많은지. 어느 하나 말끔하게 해소되는 것이 없다”며 “아버지가 화전민이란 얘기도 있고 영남대 법대를 나온 엘리트라는 얘기도 있다. 어느 쪽이 사실인가”라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이어 “인권변호사라더니 실제로 변호한 주요 사건을 뜯어보면 교제살인 두 건에 국제마피아 사건. 항의하는 철거민들은 폭행으로 고소했다”며 “인권의식 제로, 아니 마이너스다. 독도 소송은 하겠다고 이름만 팔고 나섰다가 슬그머니 방기하고 그 사안이 언론의 주목을 받으니 다시 맡겠다고 나서서 남이 이미 작성한 소장을 몇 구절만 바꿔 내고. 도대체 이 분을 인권변호사로 만들어준 사건이 뭐였나. 도무지 기억 나는 게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 명칭은 도대체 누가 붙여준 건가. 이래서 제대로 된 재명학이 필요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이 후보는 자신의 과거를 둘러싼 여러 의혹들에 재빠르게 대응하며 선을 긋고 있다. 전북 곳곳을 돌고 있는 이 후보는 전날 군산 공설시장을 찾아 “누구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가짜로 댓글도 쓰고 지금도 조작을 마구 하고 있다”며 “여러분 주변을 보면 카카오톡으로 이재명을 마구 욕하며 소년공이 아니라 소년원 출신이라고 퍼트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때 서로 말을 해주고 카톡 하나라도, 댓글 하나라도 더 써달라”고 호소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