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매머드 선대위, 면도했다… 민주당 찢으러 간다”

“매머드 선대위, 털 깎으니 악취·파리떼 사라져…
검증된 운전수 김종인도 합류, 민주당 찢으러 간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하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데 대해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 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소위 울산합의라고 부르는 지난 금요일의 후보와 원내대표, 저의 회동은 선거를 앞두고 우리 당이 지금까지 가졌던 여러 이견을 허심탄회한 대화로 조율해낸 치열한 정치적 소통의 결과물”이라며 “후보의 큰 구상인 ‘누구나 역할이 있는 매머드 선대위’의 구상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저는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매머드의 털을 좀 깎아내고자 제안한 것이고, 면도해놓고 보니 그 털 때문에 지금까지 있었던 불필요한 악취나 파리떼가 많이 사라졌다”고 했다.

이어 “거기에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 전 위원장까지 합류했다.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 이제 민주당 찢으러 간다”고 적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이 ‘울산 합의’에 대해 “윤 후보는 조연이었고, 김 전 위원장에게 선대위의 주도권을 뺏긴 모양새”라고 지적한 데엔 “민주당이 아무리 삐딱하게 보려고 해도 국민은 이런 어려운 정치적 조정을 해낸 윤 후보의 정치력을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울산 구상의 성사를 위해 물밑에서 노력해주신 김 원내대표와 적시적소에 필요한 조정을 해주신 홍준표 의원, 그리고 항상 원로 입장에서 조언해주시는 정의화·김형오 두 전 국회의장님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