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만난 김종인, 김병준 겨냥 “경제에 큰 상식 없는 사람”

‘김병준 자유주의-김종인 국가주의 상충 않나’ 질문에
“경제상식 없는 사람이 시장경제 내세워 자유주의자 행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뉴시스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만나 선대위 운영과 공약 개발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하는 듯한 표현을 사용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1시간 가량 비공개로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일부 사회계층이 경제적으로 황폐한 상황인데 이를 어떻게 조기에 수습할 것인가가 다음 대통령이 될 사람이 가장 중요시할 과제”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이런 고민과 관련해 공약 개발을 어떻게 할 것인지 윤 후보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사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뉴시스

그는 ‘김병준 위원장은 자유주의자, 김종인 위원장은 국가주의자로 경제관이 상충되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국가주의자가 따로 있고 자유주의자가 따로 있겠나”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게 경제학에서 구분하는 방법인데 김병준 위원장이 무슨”이라며 “일반적으로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은 경제에 대해 쉽게 얘기할 때 시장경제를 내세워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세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지금 코로나 사태에 국가가 개입해야지 누가 해결할 건가. 그걸 생각하면 국가주의자고 자유주의자고 그런 구분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소상공인 손실보상 50조원 공약과 관련해선 “내가 작년 4월에 코로나 사태가 장기적으로 갈지 모르니 100조 정도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지 않나”라며 “국가가 처한 (위기)상황에 직면하면 통상적인 사고 방식으론 해결을 못한다”고 윤 후보에 동조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