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확산에 다시 방역 강화 나서는 기업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국내에서도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기업들이 다시 방역 지침 강화에 나섰다. 재택 근무를 다시 늘리고, 해외 출장 등은 가급적 자제하는 등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이전으로 수준으로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3일 정부가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한 이후 직원들에게 해외출장 자제, 회식 금지, 사적모임 최대한 자제, 사내 피트니스 등 실내외 체육시설 운영 중지 등 방역 조치 사항을 공지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오미크론 변이 발생 9개국에 대한 출장을 전면 금지하며, 이외의 해외 출장은 자제하되 경영상 필수 출장일 경우 사업부 별도 승인을 통해 허용하기로 했다. 조정안은 6일부터 적용된다.

LG 계열사들도 6일부터 재택근무 비율을 기존 30%에서 40% 이상으로 상향하는 등 강화된 특별방역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 회의 및 집합교육은 20인 이하로, 행사는 기존 50인에서 30인 이하로 참석 인원을 축소하고 백신 접종완료자만 참석하게 했다.

SK그룹 협의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도 이날 계열사들에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보고 및 회의를 비대면으로 실시하도록 하는 강화된 방역 수칙을 권고했다. SK가스는 재택 등 분산근무 30% 이상, 사외 식사 및 회식 금지, 국내출장 자제 등을 직원들에 공지했다. 해외출장은 기본적으로 금지하되 부득이한 경우 차상위자 사전 승인 하에 가능토록 했다. SK케미칼은 재택 등 분산근무를 50% 이상으로 강화하는 등 지침을 변경했다. 나머지 SK 관계사들도 방역지침 강화에 따른 재택 여부 및 비율, 출장, 회의 방식 변화에 대해 검토 중이다.

현대자동차도 6일부터 교육, 회의, 세미나 등의 최대 허용 인원을 기존 50명에서 30명으로 축소하는 등 강화된 지침을 시행한다. 또한 유럽 및 오미크론 변이 발생국으로의 출장은 재검토하거나 자제하도록 했다. 한화그룹은 재택근무 인원을 부서별 30% 이상으로 의무화, 화상회의 실시, 국내외 출장은 불가피한 경우에만 허용하기로 했다.

향후 정부의 추가 방역 지침에 따라 기업들의 방역 조치도 한층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연말 인사 및 내년 경영계획 수립을 앞둔 기업들은 불확실한 대외 상황으로 인해 다소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LG 관계자는 “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정부의 지침을 충분히 고려한 방역 지침을 지속적으로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