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사법시험 일부 부활해야…행시 폐지 공감 안돼”

“중·고교 못 나온 사람도 실력 있으면 변호사 할 기회 줘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전북 진안군 인삼상설시장을 방문해 삼을 맛보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현행 로스쿨 제도를 유지하되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행정고시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공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5일 오후 전북 진안 인삼상설시장으로 이동하던 중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5급 (공무원) 공채시험 없애지 말아달라’는 의견을 받고 “저도 마찬가지다. 모든 관직을 시험으로 뽑는 건 문제인데, 그렇다고 행정고시를 없애는 건 예전으로 치면 과거시험을 없애는 것과 비슷한데 바람직한지 공감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사법시험도 일부 부활했으면 좋겠다”며 “로스쿨은 그냥 두고 일부만 사법시험을 해서 중·고등학교를 못 나온 사람도 실력이 있으면 변호사 할 기회를 줘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 후보는 독도 방문 제안엔 “저도 고민”이라며 “일본과 국제사회에 우리 땅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건 좋긴 한데 분쟁이 격화된다는 학설도 있다”고 전했다.

‘윤석열씨를 토론으로 밟아주세요’라는 댓글에는 “밟을 것까진 없고 실력을 보여드리기는 해야 한다. 국민들도 비교해봐야 한다. 상품 비교가 요새 유행인데 아예 상품 비교를 못하게 숨겨놓고 문제긴 하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비판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캠프에 모셔달라’는 의견에는 “네, 그래야죠”라고 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