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자는 4분의 3권리만”…국민의힘, 함익병 선대위원장 내정 철회

‘독재 옹호’ 발언도 구설

함익병 의사 뉴시스

국민의힘이 5일 의사 함익병씨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했다가 철회했다. ‘독재 옹호’ 발언 등으로 구설에 올랐던 것이 이유가 됐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오늘 발표한 함익병 공동선대위원장 내정은 언론에 제기된 문제를 선대위가 검토하여 본인과 상의한 후 철회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이날 함씨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함씨가 과거 인터뷰에서 독재를 옹호하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는 발언 등을 한 것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함씨는 2014년 월간조선 3월 인터뷰에서 “"독재가 왜 잘못된 건가. 플라톤도 독재를 주장했다. 제대로 배운 철학자가 혼자 지배하는 것이 바로 1인 독재”라며 “독재가 무조건 나쁘다는 것도 하나의 도그마”라고 주장했다.

함씨는 또 해당 인터뷰에서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의무 없이 권리만 누리려 한다면 도둑놈 심보”라고 말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언론을 통해 제기된 함씨에 대한 인터뷰 내용 등을 심각하게 받아들여 함씨와 상의 끝에 선대위원장 내정을 철회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상황과는 달리 언론의 검증에 따라 국민 눈높이에 맞춰 즉각 내정을 철회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