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조동연 입장문에 “해선 안될 말” 썼다 삭제

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위원장 측이 5일 혼외자 논란과 관련 “2010년 8월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SNS에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썼다가 삭제했다.

앞서 조 전 위원장의 법률대리인이자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 전 위원장은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되었지만 그 생명에 대하여 책임을 지고 있다.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해당 소식을 전하는 기사를 공유하며 “사실이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적었다. 이후 진 전 교수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뒤 “방금 올린 글 취소한다. 그 판단은 내가 내릴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제가 주제를 넘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의 이 같은 언급은 조 전 위원장 측의 입장문이 조 전 위원장 자녀에게 더 큰 낙인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현했던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게시글을 삭제한 자신의 대처에 대해 “평가한다”고 댓글을 남긴 한 누리꾼에게 “지적 고맙다. 내가 엄마보다 아이의 미래를 더 걱정할 리는 없지 않느냐”고 답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