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점점 느는 오미크론…“EU·EEA 17개국서 182건 보고”

오미크론 확산 속 코로나 방역 항의하는 오스트리아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지금까지 유럽연합(EU)과 유럽경제지역(EEA) 국가 가운데 17개국에서 모두 182건의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ECDC의 집계는 EU 27개 회원국과 EEA에 속한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 30개국을 대상으로 했다.

국가별로 보면 포르투갈 34건, 노르웨이 19건, 네덜란드와 덴마크 각 18건, 독일 15건, 프랑스 12건, 오스트리아 10건, 이탈리아 9건 등이다. 전체적으로는 전날보다 16건이 늘어났다.

일부 국가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의심 사례에 대한 분석이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