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쿄올림픽 유도 동메달’ 안창림 은퇴 “다음 목표는…”

안창림이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에서 동메달을 따낸 뒤 코치와 포옹하고 있다. 뉴시스

2020 도쿄올림픽 남자 73㎏급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유도 대표팀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안창림은 5일 SNS를 통해 “2021년은 한국 유도 대표팀 일원으로 뛴 마지막 해였다”며 “올해를 마지막으로 은퇴한다. 그동안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안창림은 재일동포 3세로 쓰쿠바대 재학 시절인 2013년 전일본대학선수권에서 우승한 뒤 일본의 귀화 요청을 뿌리치고 한국행을 결정했다. 이후 2018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 등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내며 한국 유도 대표팀의 간판으로 맹활약했다.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선 종료 7초를 남기고 극적으로 업어치기 절반을 따내 동메달을 목에 걸어 화제를 모았다.

안창림이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뉴시스

세계 최고 수준의 가량을 가진 데다 스타성까지 두루 갖춘 안창림이 갑자기 은퇴 선언을 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필룩스 유도단 관계자는 “안창림은 정상에 있을 때 은퇴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며 “향후 지도자 수업을 받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할 것”이라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안창림은 이날 SNS에 직접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제는 나 자신의 운동 능력 향상보다 가족, 건강, 행복을 우선순위에 두고 살아가려고 한다”며 “다음 목표는 좋은 지도자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육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창림은 “해외에서도 지도자 생활을 할 의사가 있다”며 “겸손하고 절제 있는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

안창림은 2020 도쿄올림픽이 끝난 뒤 기초 군사훈련을 받았고, 현재 국내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