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기본소득 꺼낸 이재명 “김종인도 동의…언젠간 해야”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에 대해 “지금은 논쟁이 많아서 당장 강력하게 시행하지 못할지라도 미래사회 언젠가는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5일 진안 인삼 상설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노동으로 모든 내 삶을 책임지는 시대가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건 좌파 정책도, 우파정책도 아니다”라며 “김종인 지금 저쪽(국민의힘) 선대위원장도 동의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정당 강령, 정강 정책 1조1항에 써놨다”면서 “‘기본소득을 도입하고’ 이렇게 써놓고 저를 비난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사실은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우리가 최소한의 생계에 필요한 책임을 국가가 지는 상황이 곧 온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공개된 본보 인터뷰에서 “기본소득 정책도 국민이 끝까지 반대해 제 임기 안에 동의를 받지 못한다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보도 이후 ‘기본소득 정책 철회를 시사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기본소득을 철회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 제도에 대한 오해가 있어서 국민을 설득하고 토론하되 의사에 반해 강행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3일에는 서초동에 위치한 삼성경제연구소(SERI)를 방문해 “삼성이나 이런 데서 기본소득을 이야기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며 “사실 제가 이재용 부회장님에게도 그 이야기를 했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며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직격했다.

그는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 정권도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국민의 정권, 민생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권이어야 한다. 권력은 누군가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무주에서 지지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윤 후보를 겨냥해 “누구는 뭐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자, 최저임금 없애자, 52시간 폐지하자고 한다”며 “전 세계에서 일 제일 많이 하고 노동생산성 가장 낮고 산업재해로 죽는 사람 제일 많고 산재율 제일 높은 불행한 나라”라고 말했다.

이어 “노인 빈곤율, 노인 자살률과 청소년 자살률이 제일 높고 이런 나라 되면 안 되지 않으냐”라며 “이제는 총량, 덩치를 키우는 것도 중요한데 국가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것도 그만큼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