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봉투값 얼마 한다고” 무인점포에 음식물쓰레기 투척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무인점포에 음식물쓰레기를 버리고 간 남성의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포착돼 공개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4일 무인으로 운영되는 한 아이스크림 점포에 붙은 전단지 사진이 올라왔다.

가게 주인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고문에는 “2021년 12월 3일 오전 5시36분. 음식물쓰레기 무단투기하신 분 엄중 처벌하겠다”고 적혀 있다.

이어 “한두 번도 아니고 CCTV 확인하고 몇 번 용서해드렸는데 계속 이러시니 구청과 경찰서에 신고했다”며 “구청 음식물쓰레기 벌금 30만원과 경찰서 경범죄 처벌법 100만원 즉결로, 벌금 준비해라”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쓰레기봉투값 얼마 한다고 이러시는 거냐. 젊으신 분이 이러시면 안 된다”면서도 “한 번의 기회는 드리겠다. 이제라도 와서 사과하면 조용히 넘어가 드릴 테니 다시는 이러지 마라”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업주는 “얼굴 공개는 아직 하지 않았다. 마스크도 안 쓰고 매장 출입하지 마라”면서 사건 당시의 CCTV 화면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CCTV 속 검은색 패딩을 입은 한 남성은 들고 온 무언가를 매장 내에 비치된 비닐봉지에 집어넣고는 냉동고에 그대로 버렸다.

업주가 공개한 냉동고 속 사진에는 닭가슴살, 고구마 그리고 콜라 등이 버려져 있었다. 포장도 뜯기지 않은 상태였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거나 부적정하게 처리하면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