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누가 쓰러졌다” 신고한 20대女…알고보니 가해 운전자


교통사고를 낸 뒤 목격자로 가장해 경찰에 허위신고를 한 20대 여성이 거짓말이 들통나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포천경찰서는 5일 오전 2시20분쯤 포천시 소홀읍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40대 남성이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가해 운전자 20대 여성 A씨는 “한 남성이 쓰러져있다”며 경찰에 거짓으로 신고했다.

A씨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도 “차를 몰고 지나가다 쓰러진 사람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이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주변 CCTV와 인근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해 A씨가 목격자가 아닌 차로 피해자를 들이받은 운전자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사고를 낸 사실을 숨기려 했다고 보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 혐의로 이날 오전 9시쯤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 여부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