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소기업 제품 좋아요’…광주대 14개 박람회 참여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 23명 국제식품박람회 등 통해 수출판로 개척


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 학생들이 지역 중소기업 제품 ‘홍보 도우미’로 활약하고 있다.

광주대는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GTEP) 소속 학생 23명이 최근 부산에서 열린 ‘국제식품박람회’와 ‘홈·리빙&생활용품 전시회’에서 지역 협력 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인천 송도에서 개최된 ‘리빙디자인페어’에도 4명의 학생이 참여해 광주 지역의 특화된 농식품과 친환경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바이어 상담, 현장 판매를 진행했다.

광주대 GTEP사업단이 참가한 부산과 인천 박람회는 총 405개 기업이 607개 부스에서 농특산식품을 비롯해 간편 식품, 실내 장식, IT 가전, 섬유 제품 등을 국내외 바이어와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

박람회에는 부각마을, ㈜)태봉, ㈜다원(작월담), ㈜광주식품, ㈜감성, 농업법인 김시월 등 7개 지역 기업이 참가했다.

광주권 유일의 산업통상자원부·한국무역협회 주관 ‘지역특화 청년 무역전문가 양성사업’에 선정된 광주대는 지역 중소기업과 함께 올해에만 14개의 국내 박람회 참가했다.

이를 통해 세계적인 온라인 쇼핑몰 이베이(eBay)와 쇼피(Shopee) 등 국제전자상거래로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길을 넓혀왔다. 내년 1월에는 4명의 학생이 미국에서 열리는 ‘CES 2022 가전제품 박람회’에 참가해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규훈 광주대 GTEP 사업단장은 “학생·청년의 글로벌 역량을 높이고 지역 중소기업에 필요한 핵심 인재를 양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지역 중소기업의 국내외 마케팅 활동을 지속해서 돕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