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권경애 변호사 영입 검토하고 있지 않다”

“김종인, 김병준 업무 분장 정하고 있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조국흑서’ 공동저자 권경애 변호사 영입 여부와 관련해 “영입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6일 비공개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권 변호사에 대한 영입 움직임은 저희가 하고 있지 않다고 확인해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금태섭 전 의원 및 윤희숙 전 의원과 관련해서는 “영입 움직임이 있는 건 안다”며 “따로 총괄선대위원장으로부터 전달받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간에 역할 조정과 관련해서는 “총괄선대위원장과 저와 윤석열 후보 그리고 김병준 위원장 모두 어제부터 긴밀한 논의를 통해 업무 분장을 정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민의힘 선대위 출범식에 대해서는 “저와 김종인 위원장에게 3분씩 배정돼 있다. 저는 말을 줄이고 최대한 김종인 위원장이 말을 많이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김종인 원톱 체제가 당에서도 그리고 후보가 일찌감치 구상했던 대로 자리 잡았다고 판단한다”며 “어제 선대위가 면도를 했다고 했는데 털을 다 깎은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잠행 과정에서 얻고자 한 것은 얻었는지 묻는 말에는 “얻고자 하는 것이 있어서 한 행보는 아니었다”고 했다. 이어 “과도기적 구성으로는 제 역할이 제한적인 것과 더불어 원활한 선대위 운영이 어렵다는 판단에 제가 별도 행보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도를 다 했기 때문에 호가호위하는 분들 문제, 정체를 알 수 없는 핵심관계자라든지 이런 안 좋은 모습들이 나오지 않을 것이란 확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도 잘 된 코끼리 선대위가 이제 더불어민주당을 찢으러 간다”고 썼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