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간부가 성추행? 치킨집서 들어온 신고…경찰 수사


현직 경찰 간부가 한 여성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해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쯤 인천 부평경찰서 소속 A경감이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 내용은 A경감이 미추홀구 숭의동 한 치킨집에서 여성 B씨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고 이에 따른 소란이 있었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신고 내용 등을 토대로 A경감의 실제 성추행 여부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A경감은 경찰 조사에서 성추행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성추행과 관련한 진술 내용이 서로 달라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