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인 이송 중 성추행…30대 구급차 기사 징역 4년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구급차에 탄 여성 장애인을 성추행한 사설 구급차 기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현배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징역 4년과 신상정보 공개 3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사설 구급차 기사인 A씨는 지난 5월 지적장애인 여성 B씨를 코로나19 검사소로 이송하고 다시 귀가시키는 과정에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구급차 안에서 B씨에게 부적절한 접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며칠 뒤 A씨는 승용차를 몰고 B씨 집 앞으로 다시 찾아가 B씨를 불러내 재차 성추행을 시도하기도 했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B씨가 장애인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A씨가 B씨의 장애인복지카드 등을 확인한 점을 근거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죄질이 나쁘고 동종 범죄로 누범기간에 또 범행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